차량 15대 들이받고 잠적 50대 “음주운전 아냐”

사고 5일 만에 자진 출석

사고 후 현장 모습. 연합뉴스

지난 29일 대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 15대를 잇달아 들이받고 잠적했던 50대 차주가 사고 5일 만에 나타나 조사를 받았다.

4일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사고 차주 A씨가 자진 출석해 1차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경찰에 음주운전이 아니고 사고 당일 늦게까지 일하고 감기기운이 있는 상태에서 운전해 사고가 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약 간이검사는 음성으로 나왔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당일 행적과 음주 여부 등을 더 확인한 뒤 A씨를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A씨는 지난 29일 오전 0시23분쯤 대구 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 15대를 들이받은 뒤 잠적했다. 지하 주차장 CCTV에는 A씨가 파손된 피해 차량을 살펴보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사고 다음 날 경찰에 조사를 받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실제 출석은 시간이 한참 더 지난 후 이뤄졌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