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지야?” 담배 빌리려다 이 비아냥에 흉기 휘두른 40대

정읍경찰서, 살인미수 혐의로 40대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

국민일보DB

담배를 빌리려다가 시비가 붙은 20대 무리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4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은 또 폭력행위처벌법상 공동폭행 혐의로 상대편이었던 B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전 3시쯤 정읍시 수성동 한 길가에서 B씨 일행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B씨 일행에 “담배 좀 빌려 달라”고 다가갔다. 하지만 B씨 일행이 이를 거부하면서 뱉은 말이 문제가 됐다. “담배도 없는 거지야?”라는 발언에 A씨가 모욕감을 느꼈다는 것이다.

A씨는 화를 참지 못하고 인근 자신의 주거지로 가 소화기와 흉기를 챙긴 뒤 B씨 일행을 다시 찾아가 위협했다. 이 과정에서 B씨 일행 역시 A씨를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저항하는 A씨에게 테이저건을 쏴 그를 제압한 뒤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 일행 중 크게 다친 사람은 없다”며 “A씨가 상대를 다치게 할 목적으로 흉기를 챙겨 온 점 등으로 미뤄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