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머니 속 아이폰에서 연기가 ‘풀풀’…학생들 대피

천안 한 고교 교실서
애플, 새 제품 교환 뜻 전해

지난달 30일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학생이 소지한 아이폰이 부풀어오르고 연기가 발생하는 일이 벌어졌다. 연합뉴스

교실에서 한 고등학생의 아이폰 배터리 부분이 터진 채로 연기가 폴폴 나는 영상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오전 10시쯤 충남 천안의 한 고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 A군(17)의 아이폰13이 갑자기 부풀어 오르면서 연기까지 나다가 약 2분 뒤 꺼졌다. 화재로는 이어지지 않았지만, 학교 측은 창문을 열어 환기시키고 학생들을 대피시켰다고 한다.

당시 상황을 A군의 친구가 촬영해 SNS에 올렸고, 해당 영상의 조회수는 4일 기준 1000만회를 넘긴 상태다.

A군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머니에 들어 있던 휴대전화가 갑자기 발열이 심해지더니 부풀어 올라서 꺼냈는데 벌어진 아이폰 틈 사이로 연기가 났다”면서 “연기가 많이 나고 냄새도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리튬 배터리가 전소될 때 나오는 연기를 대량으로 흡입하면 사람이 죽을 수도 있다” “처음엔 드라이아이스인 줄 알았는데 폰 액정이 노랗게 되는 것 보고 소름돋았다” “광고 연출인 줄 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군에 따르면 애플코리아 측은 영상 속 아이폰을 동일한 기종의 새 아이폰으로 교환해주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