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찰 “황의조, 조만간 추가 소환할 것…2차 가해도 수사 가능성”

불법촬영 혐의를 받고 있는 황의조 국가대표 축구선수. 연합뉴스

경찰이 불법촬영 혐의를 받는 축가 국가대표 선수 황의조씨를 조만간 추가 소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4일 정례기자간담회에서 “현재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한 상태”라며 “관련자 조사 등도 계속 진행 중이며 황의조 선수에 대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보여 일정 조율 후 출석 요구해 진행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추가 피해자는 2명 외에 더 드러난 것은 없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불법촬영 피의자의 경우 통상 신병을 확보한 후 조사하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 정도까지로 하기에는 (현재 조사까지로는 어렵다). 추가 조사는 한 번 더 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황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낸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 하에 한 것’이라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2차 가해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황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내용의 입장문을 공개한 것을 2차 가해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 “법리 검토 중”이라며 “필요할 경우 황 선수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한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수사할 것”이라고 수사 가능성을 열어뒀다.

또 황씨 불법촬영 영상 유출 혐의를 받는 형수 A씨는 영상 유포 및 협박이 전문적이고 조직적인 세력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일방적 주장일 뿐”이라며 “수사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말씀은 못 드리지만 탄탄한 증거를 확보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