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청주~제천 41분’ 충북선 고속화 2026년 착공

사업비 1조9058억 2031년 개통
시속 120㎞→250㎞ 열차 고속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2026년 착공을 목표로 본격화된다.

4일 충북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 1일 충북선 고속화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이 사업은 1조9058억원을 들여 호남선과 강원권을 연결하는 충북선 청주공항~제천 봉양 간 85.5㎞구간에 고속화 철도망이 구축된다. 2019년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다.

이번 기본 계획에는 계획홍수위보다 낮고 교각 사이 간격도 기준보다 좁은 충주 달천 구간의 선형 개선을 비롯해 하천 주변의 곡선 구간이었던 충주 삼탄부터 제천 연박 구간의 직선화 등이 포함됐다. 사업비도 당초 1조2807억원에서 1조9058억원으로 증액됐다.

도는 내년 상반기 기본설계를 시작으로 2026년 하반기 착공해 2031년 개통한다는 구상이다.

사업이 완료돼 개통되면 시속 120㎞에서 250㎞의 열차 고속화로 목포에서 강릉까지 열차 소요 시간이 현재 6시간38분에서 4시간26분으로 단축된다. 청주공항에서 제천 봉양까지는 1시간11분에서 41분으로 30분이 줄어든다.

정거장은 청주공항, 증평, 도안, 음성, 주덕, 충주, 봉양, 제천 등 기존 8개역이 그대로 활용된다.

도는 수도권, 충남과 접근성이 개선돼 이용객의 편의 증진과 함께 청주공항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와 함께 중부내륙선 고속철도는 오는 28일부터 판교까지 연장 운행되고 내년 10월에는 충주~문경 구간이 개통되는 등 충북의 철도교통 여건이 개선된다.

도 관계자는 “충북선 고속화가 완성되면 오송역은 명실상부한 국가 X축 고속철도망의 중심지로 부상할 것”이라며 “충북을 중심으로 국정과제인 전국 2시간대 생활권이 실현된다”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