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가정집서 생후 3개월 아이 ‘늑대개’에 물려 사망

앨라배마주 가정집서 사고 발생
늑대개는 현장서 안락사 처리

미국 미시간주 '하울링 팀버스 동물 보호소'에서 사육된 '늑대개' 등 동물들.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미시간주 천연자원부 제공

미국의 한 가정집에서 키우던 ‘늑대개’가 생후 3개월 된 아기를 물어 숨지게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CNN 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미 남부 앨라배마주 셸비카운티 첼시에 있는 한 가정집에서 3개월 된 남자 아이가 늑대와 개 사이에서 태어난 늑대개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기는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아기를 문 늑대개는 현지 당국 요청에 따라 현장에서 안락사 처리됐다. 숨진 아기의 가족은 이 개의 조상 중 늑대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셸비카운티 검시관 리나 에번스는 밝혔다.

토니 피클시머 첼시 시장은 1일 성명을 내고 “이 불행하고 비극적 사건에 대한 깊은 슬픔을 느낀다”며 유가족에 애도를 표했다. 피클시머 시장은 늑대개 등 공격성 강한 반려동물을 키울 경우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국적인 반려동물을 키우기로 결정했다면 가족뿐 아니라 이웃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의무가 더 커진다”고 말했다.

늑대를 연구하는 국제늑대센터(IWC)도 늑대개를 일반 가정에서 키우는 건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IWC는 늑대개 등 교배종은 유전적 특성상 예측 불가능하게 행동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이는 인간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에서는 2020년에도 미시간주에서 두 살배기 여아가 늑대개에 물려 한쪽 팔을 잃는 등 관련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