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기부하고 포항 과메기 먹자…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인기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이 포항시 고향사랑기부제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홍보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의 대표 특산품 과메기가 고향사랑기부제의 답례품으로 인기다.

4일 포항시에 따르면 고향사랑기부제의 답례품으로 제철을 맞은 과메기를 선택하는 기부자가 늘고 있다.

지난 10월까지는 포항사랑상품권을 선택하는 기부자가 가장 많았지만, 11월 들어 과메기 답례품 신청자의 비중이 40.5%로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다.

시는 기부 문화 확산과 과메기 생산자의 판매 확대를 위해 지난달 초부터 답례품으로 과메기를 선택한 기부자에게 ‘소주 증정’(2000세트 한정) 이벤트를 진행했다.

직장인과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MZ세대 등을 위한 답례품 발굴도 적극 추진 중이다.

지난달 8일부터는 10만원 기부자가 선택할 수 있는 3만 포인트 상당의 ‘호미곶 돌문어숙회에 라면 덤’ 이벤트를 하고 있다.

또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진행되는 서핑 강습권 50% 할인이벤트를 통해 기부자들이 겨울 바다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고향사랑기부제는 자신의 주소지 이외의 지자체에 기부하면 지자체는 기부금을 주민복리증진 등에 사용하고 기부자에게 답례품과 세제 혜택을 주는 기부 제도이다. 10만원까지 전액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앞으로 포항만의 특색있는 답례품을 제공할 방침”이라며 “포항시 고향사랑기부제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