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송영길 ‘반윤연대’ 본인 방탄용 신당”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저서 ‘송영길의 선전포고’ 북콘서트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목적으로 한 ‘반윤연대’ 신당 구상에 대해 “본인 방탄용 창당”이라고 비판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 때가 다가오니 우후죽순으로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인사들이 여기저기 넘쳐난다. 한국 정치를 희화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송 전 대표를 향해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 때문에 쫓겨나듯 당을 떠나고 이 사건으로 현역 의원이 구속됐는데 반성은커녕 본인 방탄을 위한 신당 창당이 가당키나 한가”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대장동 일당에게 수수한 불법 자금으로 대선 경선을 치렀다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의원들에게 돈 봉투를 뿌리며 당 대표가 됐다는 송 전 대표의 가치와 노선이 찰떡같이 일치하는데 구태여 다른 당을 만들 이유가 있나”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김가람 최고위원은 “아무리 정치가 극단적으로 변했다지만 창당의 목표가 탄핵이라는 것도 참 사이비스럽다”며 송 전 대표를 가리켜 “전직 여당 대표까지 지낸 분의 행적이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지난 2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저서 ‘송영길의 선전포고’ 북콘서트를 열고 “원내 교섭단체 구성요건인 20석 이상인 ‘윤석열 퇴진당’을 만들면 탄핵 소추를 비롯, 민주당을 견인해 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이언주를 다 만나봤더니 그들도 더는 ‘윤석열과 함께할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이 신당을 만들어 싸우면 ‘김건희 특검’ 통과를 시점으로 연대해 총력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