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영, 카이스트 기숙사 리모델링에 200억 기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대전캠퍼스 나눔관. 부영그룹 제공

부영그룹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200억원 상당의 기숙사 리모델링을 약속했다고 4일 밝혔다.

리모델링 대상은 대전캠퍼스 나눔관과 궁동아파트, 서울캠퍼스 소정사와 파정사다. 1989년에 준공된 나눔관은 시설이 너무 낡아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93년 지어진 궁동아파트는 부분적으로 보수해 사용 중이지만 역시 노후한 탓에 불편이 컸다고 한다. 소정사와 파정사는 더 오래전인 72년, 75년 각각 준공됐다.

부영그룹은 외관 건축공사를 비롯해 기계·전기·통신·소방 등 건물 내·외부 전체를 리모델링할 예정이다. KAIST는 리모델링한 모든 기숙사에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아호 ‘우정’을 붙이기로 했다.

이 회장은 이날 대전 유성구 KAIST 나눔관에서 열린 ‘우정 나눔 연구동 기공식’에 참석해 “대한민국 과학기술인재 양성 요람인 KAIST에서 학생들이 꿈과 재능을 키워나가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