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점박이물범 새끼 사체, 백령도서 또 발견…“서해연안 번식”

1일 오후 1시쯤 태어난지 1개월 미만인 것으로 추정되는 점박이물범 새끼 사체가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동쪽해안 하늬해변에서 발견됐다. 인천녹색연합 제공

인천녹색연합은 1일 오후 1시쯤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동쪽해안 하늬해변에서 태어난지 1개월 미만인 것으로 추정되는 점박이물범 새끼 사체가 발견됐다고 4일 밝혔다.

길이 70㎝, 둘레 15㎝에 배내털이 온전한 상태의 점박이물범 새끼 사체가 발견된 것은 지난해 2월 16일 백령도 북쪽해안에서 발견된 데 이어 2번째다.

인천녹색연합은 알려진 번식 시기보다 빠른 11월 중하순쯤 태어난 점박이물범 새끼 사체로 보고 있다. 이에 한반도 서해연안 번식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또 기후변화 영향 등 점박이물범 번식 및 서식환경 변화 여부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박정운 황해물범시민사업단 단장은 “앞서 충남 태안군 마검포항에서 2021년 3월 25일 발견된 점박이물범 새끼 사례도 있는 것을 보면 중국에서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은 개체가 떠내려왔을 가능성보다 한반도 서해연안에서 태어났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백령도와 충남 가로림만에서 주로 관찰되는 점박이물범은 황해계군으로 천연기념물 제331호이자 멸종위기종 야생동물 2급이다. 번식 및 출산을 위해 11월 말부터 중국 랴오둥만으로 올라가는 회유 특성을 보인다. 1월 말쯤 유빙 위에서 하얀 배내털을 가진 새끼를 낳는다.

점박이물범 새끼는 1개월 이후부터 털갈이를 시작해 점무늬를 띄는 것으로 알려졌다. 갓 태어난 점박이물범 새끼는 길이 77∼92㎝, 체중 7∼12㎏가량이다.

이번에 발견된 점박이물범 새끼 사체는 고래연구소에서 부검할 예정이다.

인천녹색연합 관계자는 “점박이물범의 한반도 서해연안 번식 가능성 여부에 대한 조사·연구가 필요하다”며 “중국·북한과의 협력 등을 통해 점박이물범 개체군에 대한 보호 협력도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0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