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4만 달러’ 결국 돌파…불마켓 시작됐나

국민일보DB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가격이 4만 달러(약 5200만원)를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5월 이후 처음이다.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이 미 규제 당국에 신청한 현물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가 곧 승인 날 것이라는 기대감에 비트코인 반감기까지 임박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은 싱가포르시간 4일 오전 7시22분(한국시간 오전 8시22분) 현재 약 1% 상승한 4만5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은 올 들어 142% 상승하면서 ‘4만 달러 벽’을 넘은 것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테라USD 스테이블코인 폭락에 따른 디지털 자산 폭락과 암호화폐 연쇄 붕괴가 일어나면서 4만 달러가 무너졌었다. 그러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진정되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이 마무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상승 랠리가 촉발됐다.

여기에 블랙록 등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이 미 감독 당국에 신청한 현물 비트코인 ETF가 사상 최초로 조만간 승인이 날 것이라는 기대감도 영향을 줬다.

IG오스트레일리아의 토니 시카모어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은 2024년 연준의 금리 인하와 ETF 승인에 대한 낙관론에 힘입어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후 기술적으로는 4만2233달러 선을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향후 금리인하 전망이 갑자기 바뀌고 ETF에 예상하지 못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가 꺾일 수 있다.

내년 4월로 예상되는 비트코인 반감기도 투자심리를 부추기는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 채굴량은 4년마다 한 번씩 상승하는 수학 문제 난이도를 따라 절반으로 줄어든다.

암호화폐 시장은 이를 ‘비트코인 채굴량 반감기’라고 부르는데, 반감기를 전후해 비트코인 가격은 상승해 왔다.

비트코인은 2021년 11월 6만9000달러 언저리에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