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끼어들기에 화나서”… 상대방 쫓아가 찌르고 극단선택

40대男, 끼어들기 두고 시비…게임장 찾아가 흉기 휘둘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국민일보 DB.

운전하던 중 끼어들기를 당한 것에 화가 난 40대 남성이 상대방을 쫓아가 흉기를 휘두른 뒤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기도 화성동탄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4시56분쯤 화성시 방교동의 한 게임장에서 40대 A씨가 50대 B씨를 서너 차례 흉기로 찔렀다.

A씨는 운전하던 중 B씨 차량이 끼어들기를 한 것에 분노해 B씨가 향한 게임장까지 쫓아가 말싸움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어머니와 동승했던 A씨는 모친을 집에 데려다주고 흉기를 챙겨 나왔다고 한다. 이후 게임장으로 다시 찾아가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밝혀졌다. 게임장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 추적에 나섰지만 그가 자택에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모친이 외출한 사이 게임장에서 자택으로 돌아온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