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스피드 간판’ 김민선, 월드컵 3차 대회서 시즌 첫 金

김민선. 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올 시즌 월드컵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김민선은 3일(한국시간)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연맹(ISU) 스피드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에서 37초73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지난 2차 월드컵 대회 1차 레이스에서 동메달, 2차 레이스 은메달을 땄던 김민선은 경기력을 점점 끌어올려 메달색을 바꾸는 데 성공했다.

김민선은 9조 아웃코스에서 레이스를 시작했다. 첫 100m 구간은 전체 3위인 10초55로 통과했다. 이후 속도를 끌어올려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같은 대회 남자 500m 종목에서는 김준호(강원도청)가 35.00초(5위)의 성적을 기록하고 대회를 마쳤다.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팀은 오는 8일부터 폴란드 토마슈프에서 열리는 월드컵 4차 대회에 나선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