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늘에서 사람이 ‘쾅’ 떨어져… 날벼락 맞은 운전자

캠핑장서 집라인 타던 승객과 차량 충돌

유튜브채널 한문철TV 캡처

운전을 하던 도중 하늘에서 사람이 떨어져 차량과 충돌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고가 난 곳은 차량 진입이 금지된 캠핑장이었는데, 운전자는 이를 알리는 경고판조차 없었다고 항변했다.

지난달 29일 MBC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인 운전자 A씨는 최근 충남 천안의 한 캠핑장에서 사고를 당했다.

영상을 보면 A씨는 캠핑장 입구를 찾지 못해 주위를 헤매며 천천히 운전하고 있었는데, 별안간 사람이 차량 앞 유리창으로 ‘쾅’ 소리와 함께 떨어진다. 캠핑장에 설치된 ‘집라인’을 타고 내려오던 사람이 와이어가 지나가던 곳 밑에 있던 A씨 차량과 충돌한 것이다. 집라인은 와이어에 매달린 기구에 타고 경사를 따라 미끄러져 내려오는 놀이기구다.

조사 결과 사고 지점은 차량 진입이 금지된 구역이었다. 하지만 A씨는 “차량 진입금지 구역이라는 것을 사고 후에 들었고 사전에 집라인 시설이 있는지 몰랐다”며 “차량 진입을 막는 안내나 경고판 하나 없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런 사고의 경우 대인보상을 전부 차량 소유주가 책임져야 하는지 물었다.

한문철 변호사는 “CCTV를 보니 A씨 말대로 들어가면 안 된다는 경고판도 없고 차량 진입을 막는 관리원도 없다. 진입을 가로막는 장치도 없다”며 “100% 캠핑장 과실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캠핑장의 부주의가 사고 주원인이라는 A씨 의견에 힘을 보탰다. “집라인을 운영하면서 차량 통제도 안 한 캠핑장의 잘못” “애초에 집라인을 저렇게 낮게 설치하면 사람이랑 충돌해도 이상하지 않다” 등 의견이 나왔다.

사고를 당한 학생은 현재 한방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생명에는 큰 지장이 없는 상태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