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 10만원어치 요만큼…손님 항의하자 욕 퍼부은 사장”

서울 신용산의 한 횟집에서 판매했다는 10만원어치 회.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10만원어치 회를 주문했는데 양이 적어 항의했더니 횟집 사장이 되레 욕설을 했다는 손님의 사연이 전해졌다.

4일 온라인에서는 지난 2일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에 올라온 ‘회 10만원 이게 맞나요. 따지는 손님한테 쌍욕까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난 1일 서울 신용산에 있는 한 횟집에 방문했다가 겪은 일을 공유하며 황당함을 토로했다.

A씨는 해당 횟집에서 10만원짜리 광어·방어 회를 주문했는데 달랑 회 한 접시가 나왔다. A씨가 첨부한 사진을 보면 접시에는 광어 24점, 방어 14점 정도와 무순이 올려져 있었다. A씨는 “밑반찬은 김이랑 백김치, 쌈장이 전부였다”고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적은 양에 당황한 그는 횟집 사장에게 “이거 10만원짜리 맞아요?”라고 물었다. 돌아온 답은 “맞다”였다. A씨 일행은 하는 수 없이 나온 회를 그냥 먹고 있었다.

같은 메뉴를 주문한 옆 테이블에서는 급기야 다툼이 벌어졌다. 옆 테이블 손님은 “지금 나온 게 10만원 맞냐. 가격이 너무한 것 아니냐”며 따졌다. 그러자 사장은 A씨 테이블을 가리키며 “저기 테이블도 그냥 먹는다”면서 “젊은 새X가 XXX 없이” “XXXX 나가 그냥. 환불해줄 테니 나가”라고 욕설을 해댔다.

횟집 사장은 옆 테이블 손님들이 나간 뒤에도 계속 욕설하며 회 한 점이라도 먹었는지 살펴봤다고 한다. A씨는 “회 양을 보고 충격받았는데 사장이 저렇게 응대하는 건 처음 봐서 더 충격적이었다”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체로 “저 정도면 바가지”라며 공감을 표했다. “밑반찬도 부실한데 10만원은 너무 비싸다” “회 한 점에 거의 3000원인 셈이다” 등 반응이 나왔다. 자신을 횟집 아들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광어·방어 도매가격이 ㎏당 1만원인데 사진상으로는 다 합쳐도 1만원어치도 안 돼 보인다”고 지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