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므라피 화산 또 폭발…3km 높이까지 화산재 치솟아

화산재를 내뿜고 있는 인도네시아 므라피 화산. YTN 보도화면 캡처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활발히 활동하는 므라피 화산이 3일(현지시간) 또 폭발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화산지질 위험완화센터는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 욕야카르타 인근의 므라피 화산이 이날 오후 2시54분쯤 폭발했다고 밝혔다.

해발 2891m인 므라피 화산이 폭발하면서 화산 정상에서 최고 3㎞ 높이까지 화산재가 치솟는 것도 목격됐다.

인명 피해 등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당국은 화산 주변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이 화산 분화구를 중심으로 반경 3㎞ 이내로 접근하지 않도록 통제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재난관리청(BNBP)은 므라피 화산에서 분출한 화산재가 주변 지역에 널리 퍼졌다면서 자동차와 도로에 화산재가 쌓인 사진도 공개했다. 화산재는 인구 10만여명의 수마트라섬 부키팅기시(市)까지 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압둘 무하리 BNBP 대변인은 여러 마을이 화산재로 뒤덮였으며 많은 지역에서는 므라피 화산 분화로 햇빛이 차단됐다고 설명했다.

므라피 화산은 지난 1930년 대폭발을 일으켜 1300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2010년에도 대폭발로 350명 이상이 숨졌다.

최근에도 수시로 화산재와 용암을 분출하면서 산사태와 지진이 반복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지진과 화산 활동이 활발해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하고 있다. 활화산만 120여개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된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