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번’ 30대 女소방관, 교통사고 시민 4명 구했다

충북 진천소방서 박지혜 소방사
소방서 근처 사고에 신속 대응

지난 2일 오후 박지혜 소방사가 충북 진천군 진천읍 진천소방서 앞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와 관련해 환자들에게 응급조치를 하고 있다. 진천소방서 제공

근무가 아닌 날 직장에 들렀던 30대 여성 소방관이 교통사고로 부상한 시민들을 빠르게 응급조치한 사연이 알려졌다.

충북 진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3시47분쯤 소방서 앞에서 승용차와 SUV차량이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비번일에 잠시 소방서에 들렀던 박지혜(34) 소방사는 ‘쾅’ 소리를 듣고는 바로 사고 현장으로 뛰어갔다.

당시 소방서 구조대와 구급대가 다른 출동으로 사고 현장에 바로 대응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부상한 환자는 모두 4명이었지만 박 소방사는 신속하게 대응했다.

박 소방사는 중증이 예상되는 환자에게 경추와 척추 고정을 하고 신경학적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등 초동 응급조치를 했다. 뒤이어 도착한 구급대에 환자 상태를 알려 빠른 환자 이송에 도움을 줬다.

박 소방사는 2020년 2월 구급대원으로 임용돼 응급구조사 1급 자격증과 함께 브레인·트라우마·하트 세이버를 모두 보유한 엘리트 소방대원이다.

박 소방사는 “쾅 하는 소리에 몸이 먼저 반응했다. 지금은 행정업무 담당 부서에서 일하지만 구급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