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소환 앞둔 송영길 “김 여사 수사 전에는 한마디도 묻지 말라 할 것”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저서 '송영길의 선전포고'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8일 검찰에 출석하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수사 전에는 나에게 한마디도 묻지 말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3일 오후 부산에서 열린 저서 ‘송영길의 선전포고’ 북콘서트에서 “김 여사와 윤 대통령 장모 최은순씨 등 윤 대통령 처가의 고용 변호사 역할을 하는 것이 대한민국 검사”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오는 8일 오전 송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윤관석·이성만 무소속 의원을 지난 4월 압수수색 해 민주당 돈봉투 의혹 수사를 시작한 지 8개월여 만이다. 송 전 대표는 이 의혹에서 ‘정점’으로 지목돼 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이것은 공적인 권력이 아니라 사적인 권력, 조직폭력인 만큼 강하게 맞서 싸워야 하지 않겠는가”라면서 “김 여사 주가조작 의혹 특검법이 통과되고 윤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헌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에서 심판받고 나면 윤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피의자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며 “한 장관은 불체포 특권을 얻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려고 발버둥 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신당 창당 방향에 대해서는 “민주당과 지역 및 비례에서 서로 연합할 수 있는 원리로 윤 대통령 퇴진 연대를 만들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서는 “가짜 보수를 몰아내고 합리적 보수의 틀을 만들어 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최근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정조준하는 것에 대해서는 “당에 대해 쓴소리하는 것도 좋은데 이런 무도한 검찰 독재 정권에 대해 싸워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