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김정은 나 좋아해…바이든과는 대화 안 할 것”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시더래피즈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내년 미국 대선에 도전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개인적 친분을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시더래피즈 유세에서 “그(김정은)는 그(바이든 대통령)와 말조차 하지 않을 것이다. 북한은 그(바이든)와 말하지 않는다”면서 “하지만 그(김정은)는 나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알다시피 (내가 재임한) 4년간 북한과 무엇이든 간에 전혀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처음에는 자신이 김정은을 ‘리틀 로켓맨’이라고 부르면서 관계가 거칠게 시작됐지만 곧 좋은 사이가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그(김정은)가 ‘내 책상에 빨간 단추(핵무기 발사 버튼)가 있다’고 말했고, 난 ‘빨간 단추는 내 것이 더 크고 좋은 데다 작동까지 한다’고 응수했다”며 “결국 난 북한으로부터 전화를 받았고 그들은 만나길 원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우리는 만났고 정말로 잘 지냈다. 우리는 멋진 관계였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핵무기와 다른 많은 것들을 보유한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맺는 것은 좋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유세에서 트럼프는 자신이 지난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 한 혐의로 형사 기소된 것이 정치 탄압에 해당한다는 주장을 반복하며 바이든 대통령을 “미국 민주주의의 파괴자”라고 맹비난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