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미녀 쿠데타”… 니카라과 오르테가, 미스유니버스에 분노

니카라과의 오르테가 독재 정권
미스유니버스 첫 우승자 나왔으나
반정부 시위 참여 이력에 분노

지난달 18일 엘살바도르에서 열린 제72회 미스유니버스 대회 우승자 ‘미스 니카라과’ 셰니스 팔라시오스. 팔라시오스 인스타그램 캡처

중남미 소국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정부가 국제 미인대회 ‘미스유니버스’ 감독에게 반역 등 혐의를 적용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권 전복을 위해 반정부 성향의 자국민 여성을 의도적으로 미스유니버스 대회에서 우승시켰다는 게 오르테가 정권의 주장이다.

니카라과 경찰은 전날 밤 성명에서 “미스유니버스 감독인 카렌 셀레베르티는 반역, 조직범죄, 증오선동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셀레베르티와 그의 가족은 아무런 상관없는 미인대회를 정치적 함정의 장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경찰은 셀레베르티를 입국 금지 조치하고 그의 남편과 아들을 구금했다.

‘미스 니카라과’ 셰니스 팔라시오스가 지난달 18일 엘살바도르에서 열린 제72회 미스유니버스 대회에서 우승한 뒤 관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스 니카라과’인 셰니스 팔라시오스는 지난달 18일 엘살바도르에서 열린 제72회 미스유니버스 대회에서 니카라과 역사상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에 니카라과 각지에선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경적을 울리고 국가를 부르는 등 모처럼 축제 분위기에 휩싸였다.

처음엔 팔라시오스의 우승을 축하하던 오르테가 정권은 그가 2018년 대규모 반정부 시위에 참여한 이력을 확인하고 태도를 바꿨다.

팔라시오스의 시위 가담 사진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그는 오르테가 독재 정권에 대한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팔라시오스는 우승 이후 니카라과로 돌아가지 않고 미국에 머물고 있다.

시민들의 반응에 놀란 오르테가 정부는 즉각 통제에 나섰다. 오르테가 대통령의 아내이자 부통령인 로사리오 무리요는 “미스유니버스를 축하한다는 구실로 파괴적인 도발을 계획하는 쿠데타 음모자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긴장한 오르테가 정부가 축하 행사를 단속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반독재 투쟁 이력을 내세워 대통령이 된 오르테가는 통산 20년 넘게 집권 중이다.

다니엘 오르테가 니카라과 대통령. 오르테가 대통령은 1985∼1990년 대통령을 지낸 뒤 2007년 재집권에 성공, 지금까지 철권 통치를 이어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국제사회에선 오르테가 정권의 행태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AP통신은 “미스유니버스 감독에게 적용된 혐의는 제임스 본드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것들”이라고 조롱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 “니카라과는 중남미의 북한”이라고 비난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