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동 ‘서울링’ 윤곽 나왔다… 세계 최초 ‘트윈 휠’ 형태

서울형 대관람차 '서울 트윈아이' 디자인.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마포구 상암동에 추진하는 랜드마크 조성 사업 중 하나인 대관람차 ’서울링’ 윤곽이 드러났다.

두 고리가 교차하는 ‘트윈 휠’(Twin Wheel) 형태로, 이는 세계 최초다.

시는 상암동 월드컵공원 내 평화의공원에 대관람차를 포함해 복합문화시설을 조성하는 ‘서울 트윈아이’를 최초 제안으로 접수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지난 3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 일환으로 상암동 일대에 살이 없는 고리 형태 대관람차를 조성하는 민간투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었다.

서울형 대관람차 '서울 트윈아이' 실내 디자인. 서울시 제공

시가 이날 공개한 제안서에 따르면 서울 트윈아이는 지름 180m 규모 대관람차로 디자인됐다.

세계에서 처음으로 두 개의 고리가 교차하는 트윈 휠 형태의 대관람차다.

차 바큇살이 없는(Spokeless) 대관람차 디자인 중에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서울 트윈아이는 캡슐 64개로, 한 번에 총 1440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대관람차를 지상 40m에 설치해 탁 트인 경관을 확보하고, 하부에는 전시문화공간을 만들어 활용할 방침이다.

서울지하철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에서 대관람차까지 편리한 접근을 지원하기 위한 모노레일을 조성하는 계획도 포함됐다.

총사업비는 9102억원, 운영기간은 30년으로 제안됐다.

영국 런던아이를 설계한 세계적 구조회사 애럽(ARUP)이 참여해 내진과 내풍 안정성을 확보 검토했다.

시는 이달 중으로 서울공공투자관리센터(S-PIMs) 사전검토를 거친 뒤 다음 달쯤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로 제안서를 넘겨 사업 적격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