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비주류 ‘원칙과상식’ 좌담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왼쪽부터), 이원욱, 윤영찬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민심소통 3. 안병진 교수에게 듣는다'에서 안병진 교수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혁신계를 자처하는 당내 비주류 의원 모임 '원칙과상식'은 김종민·윤영찬·이원욱·조응천 의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왼쪽부터), 이원욱, 윤영찬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민심소통 3. 안병진 교수에게 듣는다’에서 안병진 교수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왼쪽부터)의원, 안병진 교수, 윤영찬 의원, 조응천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민심소통 3. 안병진 교수에게 듣는다'에 참석하고 있다.

안병진 경희대학교 미래문명원 교수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민심소통 3. 안병진 교수에게 듣는다'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혁신계를 자처하는 당내 비주류 의원 모임 '원칙과상식'은 김종민, 윤영찬, 이원욱, 조응천 의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왼쪽부터), 이원욱, 윤영찬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민심소통 3. 안병진 교수에게 듣는다'에서 안병진 교수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왼쪽)과 윤영찬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민심소통 3. 안병진 교수에게 듣는다'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최근 이 모임은 비명(비이재명)계가 아닌 ‘혁신계’라고 불러 달라 거듭 요청했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