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형형색색 불빛과 함성으로 가득찬 ‘스우파2’ 콘서트… “날아갈 것 같다”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된 '스우파2: 온 더 스테이지'에서 팀 '베베'가 공연을 하고 있는 모습. CJ ENM 제공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2’(스우파2)의 여덟 크루가 금요일 밤을 뜨거운 열기로 가득 채웠다. 각자의 개성이 가득한 여덟 크루의 무대를 직접 눈으로 보기 위해 추위를 뚫고 공연장을 찾은 팬들은 댄서들의 열정적인 무대에 커다란 함성으로 보답했다.

지난 1일 저녁,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는 ‘스우파2: 온 더 스테이지’의 첫날 공연이 열렸다. 서울 공연은 지난 10월 티켓 판매 시작 5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했을 정도로 많은 관심이 모였다. 화면에서만 보던 댄서 크루의 무대를 풍부한 음향, 화려한 무대연출과 함께 현장에서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공연장 안은 각 크루를 상징하는 여덟 가지의 불빛으로 가득 찼고, 각 크루의 로고가 새겨진 슬로건을 손에 들거나 머리에 두른 팬들이 여럿 보였다. 공연이 시작되고 여덟 크루의 색을 담은 콘셉트 영상이 하나씩 화면에 나오자 팬들은 큰 환호성을 질렀다.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된 '스우파2: 온 더 스테이지'에서 팀 '마네퀸'이 공연하고 있는 모습. CJ ENM 제공

콘서트는 여덟 크루의 모든 댄서가 함께 화려하고 절제된 군무를 선보이는 무대로 막을 열었다. 이어지는 무대에선 크루를 두 개씩 끊어 각자의 색채와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무대가 꾸며졌다. 객석 여기저기에선 환호성과 탄성이 쏟아졌다.

‘스우파2’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던 팀 ‘베베’ 리더 바다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라며 “이렇게 큰 무대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특히 첫 번째 무대를 해서 감회가 새롭다”는 소감을 밝혔다. 일본 댄스 크루 ‘츠바킬’의 리더 아카네는 “저희가 처음에 탈락해서 여러 퍼포먼스를 못 보여드려 죄송했는데 이렇게 새로운 츠바킬의 모습을 생방송으로 보여드릴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된 '스우파2: 온 더 스테이지'에서 팀 '원밀리언'이 공연하고 있는 모습. CJ ENM 제공

1부가 끝난 뒤엔 배틀 스테이지와 계급 미션 무대가 이어졌다. 팬들이 가장 기다렸던 리더 계급의 ‘스모크’ 무대도 재연됐다. 배틀 스테이지에선 훈훈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시즌1 출연자였던 팀 ‘코카앤버터’의 리헤이와 제트썬이 배틀에 참가한 것이다. 이들은 ‘힙합 선배’인 팀 ‘울플러’의 할로, 초콜과 배틀을 펼쳤다. 댄서들은 3시간 동안 쉴 틈 없이 진행된 무대에서 방송에서의 치열함은 잠시 내려놓고 관객과 함께 호흡하며 뜨겁게 즐겼다.

‘스우파2: 온 더 스테이지’는 3일까지의 서울 공연을 끝으로 부산, 대구, 인천, 수원, 광주로 전국 공연을 이어간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