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제차 타고 전국 골프장 돌며 롤렉스 시계 등 훔친 50대

국민일보DB

전국 골프장을 돌며 롤렉스 시계 등 금품을 훔친 50대가 검찰에 송치됐다.

강원도 고성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혐의를 받는 A씨를 지난 1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지난달까지 강원도와 서울 강서구, 경기도 일대 골프장 7곳을 돌며 10여 차례에 걸쳐 롤렉스 시계 4개와 금팔찌, 현금 등 1억90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9월 고성지역 골프장 탈의실에서 발생한 롤렉스 시계(8300만원 상당) 절도 사건 신고를 받고 A씨 동선을 추적해 서울 주거지에서 검거했다.

A씨는 골프장을 직접 이용하거나 골프장 손님인 척 탈의실에 들어가 다른 이용객이 사물함 비밀번호를 누르는 것을 몰래 훔쳐봤다.

그러고는 손님들이 자리를 비우면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

A씨는 4대를 소유한 고급 외제차를 타고 다니며 범행했다.

A씨는 훔친 시계와 귀금속 등을 팔아 명품 의류를 사고, 골프를 친 것으로 조사됐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