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음주 전동킥보드 운전 10대 학생…사고로 중상

서울시내 도로에 전동킥보드가 세워져 있다. 뉴시스

술을 마시고 무면허 상태로 전동킥보드를 몰던 10대 학생이 주행 중이던 차량과 부딪혀 크게 다쳤다.

3일 인천 서부경찰서와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34분쯤 인천시 서구 청라동 백조자리공원 인근 도로에서 A양(17)이 몰던 전동킥보드와 B씨(27)의 승용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A양이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양은 술을 마시고 무면허 상태로 전동킥보드를 몰던 중 좌회전하는 B씨 차량과 충돌했다.

경찰이 사고 이후 병원에서 측정한 A양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08% 이상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양이 치료를 마치는 대로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무면허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0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