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파트서 일가족 2명 사망·1명 중태…수사 착수

국민일보DB

부산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지거나 중태에 빠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부산 사하경찰서와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30분쯤 부산 사하구 괴정동 소재 한 아파트에서 90대 여성 A씨와 외손녀 B씨(3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딸 C씨(60대)도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소방대원들은 A씨에게 응급처치를 한 후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은 C씨 동생으로부터 “가족과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나 외상 등 범죄 징후는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파트 베란다에 있는 보일러 연통 쪽에서 일산화탄소가 집안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