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블랙핑크·ITZY의 ‘내돈내산’…K푸드 인기에 시너지

블랙핑크 지수의 맵탱 및 불닭볶음면 인증샷. 지수 인스타그램 갈무리

K푸드의 흥행은 K팝과 함께 간다. K팝 스타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하는 일상에 살짝 끼워진 ‘먹템’(먹거리 아이템)은 단숨에 흥행 가도를 달리곤 한다. 방탄소년단(BTS) 멤버 RM의 인스타에 등장했던 ‘포켓몬빵’은 국내에서 오픈런 대란을 일으켰고, 불닭볶음면을 포함해 BTS 멤버들이 즐겨 먹던 라면은 글로벌 시장에서 K푸드의 대표주자가 됐다. K팝 스타와 K푸드의 시너지는 한동안 유효할 것으로 전망된다.

3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K팝 스타의 ‘내돈내산’ 먹거리 인증샷은 광고가 아닌 취향으로 인식되며 팬덤을 이끄는 동력이 되고 있다. K푸드 시너지를 내는 대표적인 K팝 스타는 BTS다. 멤버들의 인스타그램, 유튜브, 브이로그 등 소셜미디어에 등장하는 ‘먹방’은 글로벌 팬덤에 호기심과 호감을 자아냈다. 그렇게 언급된 제품은 불닭볶음면과 짜짜로니(삼양식품), 너구리(농심) 등이 있다. BTS 멤버 진은 오뚜기 진라면 광고 모델로 기용되기도 했다.

BTS뿐 아니라 인기 K팝 스타의 소셜미디어에 등장하는 것은 뭐가 됐든 화제다. 세계적으로 ‘맵부심’(매운맛 자부심) 열풍이 부는 가운데 블랙핑크도 매운맛 인기에 기여하고 있다.

블랙핑크 멤버 로제는 패션 매거진 보그 프랑스와의 인터뷰에서 가방에 항상 넣고 다니는 물건으로 ‘불닭볶음면 스틱소스’(삼양식품)를 공개해 화제가 됐다. 로제는 “내가 먹는 모든 곳에 넣는다”고 말하며 매운맛 트렌드에 힘을 보탰다.

멤버 지수는 삼양식품 국물라면 브랜드 ‘맵탱’을 개인 소셜미디어에 “매운맛 최고”라는 글과 함께 언급했다. 세계적으로 뻗어 나간 매운 음식 먹기 도전인 ‘불닭챌린지’가 블랙핑크 덕에 빠르게 퍼져나갔다.
ITZY(있지) 멤버들의 메가MGC커피 인증샷 갈무리.

내돈내산 인증샷은 광고모델 기용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메가MGC커피는 걸그룹 ITZY(있지)의 인증샷에 자주 등장하면서 광고모델로 성사된 경우다. 멤버 채령이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메가커피의 ‘메가리카노’ 대용량 사이즈를 자신의 얼굴과 비교하는 인증샷을 올리면서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됐다. 메가MGC커피는 ITZZY가 메가커피 굿즈를 팬들에게 선물하며 호감도를 올리자 광고모델로 발탁했다.

스타의 취향이 대중적인 소비 트렌드로 연결되는 것은 ‘디깅 모멘텀’으로도 해석된다. 취향에 맞는 분야를 깊게 파고드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관심이 소비로 직결되는 것”을 디깅 모멘텀이라고 말한다. K팝 스타의 내돈내산 아이템은 스타들의 개인 취향으로 해석되고, 그 취향을 좇는 팬덤으로 확산되고 있는 셈이다.

식품업계 한 관계자는 “K팝 스타의 ‘내돈내산’이 갖는 영향력은 ‘취향의 반영’이라는 측면에서 보는 게 맞는 것 같다”며 “광고모델로 기용하는 것보다 ‘스타의 취향’으로 자연스럽게 입소문이 나는 게 훨씬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