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평역 인근서 SUV 불길… “내 차 불질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픽사베이

인천 부평역 인근 길거리에서 본인 차량에 불을 지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일반건조물 방화 혐의로 60대 A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4시40분쯤 부평역 인근 길거리에 세운 자신의 SUV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행인의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은 소방관 등 42명과 펌프차 등 장비 16대를 투입해 12분 만에 불을 껐다.

A씨는 경찰에서 “옷가지에 라이터로 불을 붙여서 차량에 불을 냈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다치지 않았고 차량이 탄 것 이외에 다른 피해는 없었다”며 “A씨를 상대로 범행동기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