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략적 탄핵으로 제동, 민주당이 탄핵 대상”

국민의힘 의원들이 지난 1일 국회 본회의에서 손준성‧이정섭 검사 탄핵소추안이 가결되자 ‘국회의장 사퇴 촉구 및 의회 폭거 규탄대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이재명 대표를 지키기 위해 국회까지 멈춰 세운 더불어민주당이야말로 국민의 탄핵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정광재 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민주당의 정략적 탄핵으로 예산 정국에 제동이 걸리며 내년도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인 이날 결국 넘기게 됐다”며 “예산은 안중에도 없는 거대 야당의 의회 폭거에 전날 본회의에서 손준성·이정섭 검사 탄핵소추에 대한 안건 단 2개만이 상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입맛대로 안건을 고르는 것도 모자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불법 탄핵을 추진하면서 그만두라고 할 때는 언제고, (이 위원장이) 정작 스스로 물러난다고 하니 사표를 수리하지 말라는 게 무슨 코미디냐”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민주당은 끝끝내 검사 2명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의결하며 예산안 법정시한 전 마지막 본회의마저 ‘기승전 당대표 방탄’으로 마무리했다”며 “죄가 있으면 수사받고 벌 받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똑같이 적용되는 당연한 이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민이 준 의회 권력을 이재명 대표의 죄를 감추기 위한 방탄 방패로 삼아 지키기에만 혈안”이라며 “예산 국회 일정에 차질을 빚고 국민 살림에 피해를 끼쳤으면 사죄하고 반성하는 게 정당의 기본이다. 나라 살림인 예산안 합의도 못 한 채 탄핵안 처리에만 혈안이 돼 있는 모습이 국민께 부끄럽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정 대변인은 “비록 국회 다수당은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이에 굴하지 않고 대한민국의 회복과 도약을 위한 내년 예산안을 최종 통과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