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지자’ 말에 가스 호스 자른 40대 붙잡혀


사실혼 관계인 여성과 다투다 격분해 가스 호스를 자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가스 전기 등 방류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잡아 조사중이라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달 27일 오후 8시쯤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가위로 도시가스 고무 노즐을 자르고 밸브를 열어 가스를 배출시킨 혐의를 받는다. 그는 사실혼 관계인 B씨와 말다툼을 하다 B씨가 헤어지자고 하자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출동한 경찰과 소방은 먼저 가스 차단기를 잠근 뒤, 집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술에 취해 있는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했다. 경찰은 불구속 상태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