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신화를 캄보디아에서’ 투자 사기 부총책 송환… 피해 규모 923억원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 개발 사업에 투자하면 큰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속인 조직의 간부가 국내로 강제 송환됐다.

경찰청은 전날 조직 부총책 A씨(48)를 캄보디아 현지에서 검거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송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서울·인천·부산 등에서 총책인 친형(구속)을 비롯한 공범 34명과 함께 부동산 투자 사기를 저지른 혐의(사기·유사수신행위규제에관한법률위반)를 받는다.

A씨 일당은 지역 미용실 등 노년층 여성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손님인 양 접근해 프놈펜 인근에 양도세·상속세가 없는 2700세대 규모의 고급 주택을 분양한다고 홍보하며 피해자를 속였다.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부동산 강남 신화가 캄보디아에서 펼쳐집니다’ 내용을 담은 홍보물을 만들었고, 벽면에 대형 분양 지도가 붙은 사무실에 방문하도록 해 주택 분양이 임박한 것처럼 가장했다. 일당은 프놈펜 현지에도 사무실을 차려 답사 온 피해자들을 속였다. 하지만 실제 해당 토지는 습지대에다 건축 허가도 받지 않은 곳이었다.

일당은 1230명을 속여 총 923억원을 빼앗은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는 주로 60대 이상의 노년층이다.

앞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 6월 A씨 형을 포함한 28명을 검거하고 이 중 2명을 구속했다. 캄보디아에서 범행을 주도한 A씨에 대해선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려 5개월 넘게 추적해왔다. 경찰은 현지 경찰 정보국을 통해 은신처 3곳을 파악하고, A씨가 통원하는 병원 주치의를 포섭한 뒤 병원에 방문한 날 인근에서 잠복하다 체포에 성공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