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 “가슴부위 통증, 진료 못받아”…언론에 옥중편지

지난10월 27일 진행한 방송 인터뷰서 남현희 관련 얘기 도중 가슴 절제 수술 자국 보여주는 전청조씨. 오른쪽 사진은 구속 수감 중인 전씨가 언론에 보낸 옥중편지. 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화면, 채널A 보도화면 캡처

펜싱 전 국가대표 남현희(42)씨와 재혼을 발표했다가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27)씨가 옥중에서 언론사에 보낸 편지가 공개됐다.

전씨가 최근 채널A에 보낸 편지가 2일 세간의 이목을 모았다. 채널A 측은 5장 분량의 편지 중 일부 내용을 지난달 29일 공개했다. 전씨는 편지에서 “저 잘못한 것도 맞고 죄도 인정하는데 너무… 하…”라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저는 죄진 거 맞습니다. 인정합니다. 모두요”라고 했다.

본인 근황에 대해서는 “지금 구치소 독방에서 지내고 있다”며 “영상 촬영이 되는 독방에서 노란색 명찰을 달고 (생활한다). 주요인물로서 관리대상이라고, 언론에도 나왔어서 그렇다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당한 진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심지어 오늘은 의료과에 가서 가슴 수술한 부위의 통증이 있어 외부 진료를 요청했는데 의료과 선생님께서 저에게 ‘사회의 물의를 일으켜서 보안상 나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더라”며 “의료과는 보안상이 아니라 의료상, 건강상의 문제로 판단을 해야 하는 거 아닌가. 정말 슬펐다”고 말했다.

구속 수감 중인 전청조씨가 언론에 보낸 옥중편지. 채널A 보도화면 캡처

법적 여성인 전씨는 남씨의 권유로 가슴절제 수술을 받고 호르몬 주사도 맞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반면 남씨는 전씨가 스스로 한 일일 뿐 그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전면 부인했다.

전씨는 또 편지에 “면회를 와 달라” “어떤 기사가 나오고 있는지 알고 싶다” 등의 내용을 적었다.

앞서 전씨는 지난달 경찰서 유치장에 있을 때 사기 피해자들에게도 가족을 통해 옥중편지를 보낸 바 있다. 당시 전씨는 “접견 한번 와주면 좋겠다”면서 “많은 이들이 나에게 받은 배신감처럼 나 또한 똑같이 (남)현희에게 그러고 있다. 현희가 나한테 그래”라고 쓴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피해자들은 전청조씨와 긴밀하게 지내던 지인들로 총 1억원 가량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경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씨. 뉴시스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부장 박명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사기) 등의 혐의로 전씨를 구속 기소했다. 전씨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10월까지 강연을 하며 알게 된 27명으로부터 30억78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피해자 대부분이 전씨의 SNS 지인이나 펜싱학원 학부모 등이며 90% 이상이 20~30대 사회 초년생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사기 피해금 가운데 2억원가량을 받고 전씨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전씨의 경호팀장으로 알려진 A씨(26)도 공범으로 구속 기소했다.

한편 경찰은 남현희씨의 공모 여부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 사건 중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으로 피해액은 10억여원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