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호선 드러눕고 셀카·화장까지…논란의 여중생들 [영상]

서울 지하철 5호선 객차 출입구를 막은 채 둘러 앉아있는 여중생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지하철 5호선 객차 내에서 입구 앞 바닥에 앉아 화장을 하거나 셀카를 찍는 여중생들의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다.

2일 온라인에서는 한 네티즌이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이 확산되며 여러 말을 낳았다. 영상에는 중학생으로 추정되는 10대 여학생 5명이 지하철 안에서 출입구를 가로막은 채 바닥에 한참 동안 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을 올린 A씨는 “5호선 중딩. 타자마자 앉고 눕고. 입구에 20분째. 살짝 비켜주긴 함”이라면서 “안방처럼 참 편안해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 지하철 5호선 객차 출입구를 막은 채 둘러 앉아있는 여중생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영상을 보면 학생들은 주변 시선을 신경 쓰지 않은 채 바닥에 둘러앉아 놀고 있다. 서로 사진을 찍어주고너 화장을 하기도 한다. 한 학생은 아예 바닥에 드러눕기도 한다. 장한평역에서 하차하는 승객들은 학생들을 피해 한쪽으로 비켜가며 빠져나가는 모습이다.

해당 영상은 3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크게 이목을 끌었다. 대체로 학생들의 행동을 질타하는 반응이 많았다. “여기가 한국 맞나” “제 집 안방도 아니고 대체 무슨 행동인가” “보는 내가 다 창피하다” “요즘 10대들 개념이 없다” “시민의식부터 배워야 한다” 등 비판이 잇따랐다.

한편 지난 9월에는 한 여중생이 지하철 5호선 객차 좌석에 렌즈 세척액을 뿌리는 모습이 온라인에 퍼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비판 여론이 거세게 일자 해당 학생과 부모까지 “반성한다”며 사과 입장을 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