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주차하던 차량 안경점으로 돌진…80대 운전자 “급발진” 주장

가게 비어있어 인명 피해 없어
경찰 “급발진 여부 다방면으로 조사”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인천에서 80대 운전자가 주차를 하다가 인근 안경원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급발진 사고를 주장하고 있다.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1일 낮 12시50분쯤 인천 남동구 논현동 이면도로에서 80대 남성 A씨가 운전하던 SM3 차량이 길가에 있던 안경원으로 돌진했다.

당시 안경원 직원들은 점심 식사를 하러 가게를 비운 상태여서 인명 피해는 없었다. 다만 가게의 외벽 합판과 유리, 내부 진열장 대부분이 파손됐다.

경찰 음주 측정 결과 A씨가 음주운전을 한 것은 아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주차를 하려고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급발진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운전자 진술 청취, 주변 CCTV 영상 분석 등으로 급발진 여부에 대해 다방면으로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