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함안 주물공장서 끊어진 체인에 맞아 50대 근로자 사망


경남 함안의 한 주물공장에서 50대 외국인 근로자가 끊어진 크레인 체인에 맞아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달 30일 오후 4시10분쯤 함안군 군북면의 한 주물공장에서 크레인에 연결된 체인이 끊어지면서 파키스탄 국적의 50대 A씨를 충격했다.

이 사고로 A씨가 가슴 등에 큰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불법체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 당시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회사 관계자의 업무상 과실 여부 등을 수사 중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