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국 온 ‘쿵푸팬더’ 사부, 레서판다…내년 봄에 만나요

일본·미국서 3마리 들어와 서울대공원에서 환경 적응 중
내년 3월 일반인에 공개 예정

일본에서 온 레서판다 한쌍(왼쪽 암컷, 오른쪽 수컷). 서울대공원 제공

새로운 판다가 한국에 왔다. 서울대공원은 레서판다 세 마리가 이달 해외에서 들어와 검역 과정을 거치고 환경 적응 중이라고 1일 밝혔다.

래서판다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사이테스(CITES) 1급 동물이다. 서식지 파괴와 무분별한 밀렵 행위로 전 세계에 1만 마리도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애니메이션 주인공 ‘쿵푸팬더’의 스승 ‘시푸’의 모델로, 그 생김새는 친숙하다.

이번에 들어온 레서판다 중 한 쌍은 서울대공원과 일본 타마동물원이 지난 5월 16일 맺은 상호 협약에 따라 지난달 27일 서울대공원에 도착했다. 암컷은 2020년 7월생으로 타마동물원에서 태어났고, 수컷은 2019년 7월생으로 타마 어린이동물원이 고향이다.

나머지 수컷 1마리는 미국에서 왔다. 2022년 6월생으로, 지난달 20일 미국동물원수족관협회 종보전프로그램(AZA SSP) 권고로 캐나다 캘거리동물원에서 들어와 현재 적응 중이다.

캐나다에서 온 수컷 레서판다. 서울대공원 제공

레서판다 3마리는 내년 3월 시민 공개에 앞서 환경 적응 시간을 갖는다. 서울대공원은 레서판다의 종 번식을 위해 조만간 일본동물원협회(JAZA) 레서판다 전문가를 초대해 사육시설과 영양 관리 등을 배울 예정이다.

이름도 곧 정해진다. 서울대공원은 이번 달 시민들이 레서판다의 이름을 지어주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레서판다는 자이언트판다와 같이 대나무를 먹으며 얼굴에 줄무늬가 있다. 하지만 몸길이 45~65㎝ 몸무게 3~6㎏으로, 자이언트 판다보다 훨씬 작다. 또 자이언트 판다는 곰과에 속하는 반면 레서판다는 족제비에 더 가까워 별도의 ‘레서판다과’로 분류된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