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도 ‘비참한 문해력’ 걱정… 총리 “교내 휴대폰 금지”

크리스토퍼 럭슨 총리 “교내 휴대전화 사용 금지할 것”

뉴질랜드 크리스토퍼 럭슨 신임 총리. AFP연합뉴스

6년 만에 집권한 뉴질랜드 보수 정권이 금연법과 해양 석유탐사 금지법 등 전 정부의 정책들을 뒤집겠다고 선언한 상황에서 이번에는 교육 개혁을 내세우며 그 방안 중 하나로 교내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1일(현지시간) 뉴질랜드 1뉴스 등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럭슨 뉴질랜드 총리는 에리카 스탠퍼드 교육부 장관과 오클랜드 마누레와 중학교를 방문해 “우리는 아이들이 학교에서 배우기를 원하고 교사들이 가르치기를 원한다”며 “뉴질랜드 전역에서 학교 내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총리 취임과 함께 100일 이내에 해야 할 정책 우선순위 중 하나로 교내 휴대전화 사용 금지를 언급한 바 있다. 이 정책이 시행되면 뉴질랜드 모든 학생들은 등교하면서 휴대전화를 반납하고 하교 때 찾아가야 한다.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휴대전화가 수업이나 학습에 방해가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럭슨 총리는 뉴질랜드 학생들이 한 때 세계 최고의 문해력을 자랑했지만, 지금은 ‘위기’라고 우려할 정도로 읽고 쓰는 능력이 떨어졌다면서 휴대전화 사용 금지 결정을 내린 학교들은 훌륭한 교육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장관과 국민당 의원들도 내각 회의 등에 참석할 때 휴대전화를 반납하도록 하고 있다며 교내 휴대전화 사용 금지가 수업 방해를 막고 학생들의 집중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탠퍼드 장관도 문해력과 수리력 시험을 보면 15세 학생의 절반 정도만 기준점을 통과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전문 지식을 기반으로 한 명확한 커리큘럼과 올바른 교육이 필요하다며 교육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난해 교육연구단체 에듀케이션 허브는 보고서를 통해 뉴질랜드 15세 아동의 3분의 1 이상이 읽기와 쓰기가 안 되는 ‘문해력 위기’ 수준이라며 “비참하게 낮은 문해율을 해결하기 위해 무언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진단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라디오 뉴질랜드(RNZ) 방송은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61%가 ‘수업 시간 중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하되 쉬는 시간에는 허용하는 방안’을 지지한다며 자녀가 있는 성인 중 22% 정도만 ‘전혀 규제해서는 안 된다’고 응답했다고 전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