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이동관 면직안 재가… 탄핵 전 밝힌 사의 수용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노란봉투법과 방송3법에 대한 재의요구안 등을 처리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해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의를 수용해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앞서 이 위원장은 지난 30일 오후 윤 대통령에게 직접 사의를 밝혔다. 같은 날 국회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제출된 이 위원장과 손준성·이정섭 검사에 탄핵소추안을 보고했다.

국회법상 탄핵소추안은 보고되고 24시간 뒤부터 72시간 안에 국회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로 표결해야 한다.

국무위원 탄핵소추안은 국회 재적의원 과반수(150명) 찬성으로 의결된다. 168석으로 과반의 의석을 차지한 민주당은 당론으로 가결을 끌어낼 수 있다.

이 위원장은 국회에서 탄핵안이 통과되면 자신의 직무 정지에 따라 방통위 운영에 공백이 생길 것을 우려해 스스로 물러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