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속보]尹,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사의 수용…면직안 재가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의를 수용해 면직안을 재가했다.

이 위원장은 전날 밤늦게 윤 대통령에게 직접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은 이날 방통위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탄핵 문제 때문에 방통위 업무 공백 등을 우려해서 부담을 드리는 것 같아서 대통령께 (물러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 위원장의 사표를 재가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면직안이 인사혁신처를 통해 국회에 정식으로 통보되면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예정된 이 위원장 탄핵안은 안건에서 빠지고 표결이 무산된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