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터파기 50대 작업자 매몰돼 숨져

부여 동남리서 토사 쏟아져


상가 건물 지하에서 터파기 작업을 하던 작업자가 흙더미에 매몰돼 숨지는 사고가 났다.

1일 충남 부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18분쯤 부여군 부여읍 동남리 한 상가 건물 앞에서 50대 A씨가 터파기 작업을 하고 있던 지하 3m 구덩이로 갑자기 토사가 쏟아져 내렸다.

A씨는 건물 지하 누수 공사를 위해 삽으로 땅을 파서 지상으로 흙을 올리는 작업을 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안전 수칙 위반 여부와 자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부여=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