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의선, 양궁 대중화 목표… ‘공정성· 투명성 원칙’ 강조


“대한양궁협회는 공정성과 투명성을 원칙으로 혁신에 앞장서 국민들의 신뢰와 사랑을 받고 그에 걸맞는 사회적 역할도 수행할 것입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겸 대한양궁협회 회장은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3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 행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 양궁 60주년을 맞이해 지난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미래를 그려 나가기 위해 오늘 모였다”며 “양궁은 대중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는 노력을 계속해야 하고, 우리 사회에 어떻게 기여할 지도 함께 고민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963년 국제양궁연맹 가입을 기점으로 태동한 한국 양궁은 1983년 대한양궁협회가 설립되며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60년간 세계 무대에서 빛나는 성적으로 국민에게 기쁨을 선사한 양국의 여정을 돌아보고 미래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정의선 회장,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김재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 양궁을 대표하는 전현직 선수들, 국내외 지도자 등 400여 명도 자리했다.

대한양궁협회는 정몽구 명예회장에게 한국 양궁에 대한 헌신에 감사를 표하며 특별 공로 감사 액자를 헌정했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해 양국의 저변 확대와 인재 발굴, 장비 국산화 등에 힘썼다. 또 1950년대 말 한국에 양궁 보급을 시작한 체육교사 고(故) 석봉근씨를 비롯해 김진호·서향순·김수녕 등 역대 메달리스트·지도자 등 한국 양궁에 큰 공헌을 한 양궁인들에게 공로패와 감사패가 수여됐다.

이날 자리에선 100년을 향한 청사진도 제시됐다. 양궁협회는 ‘Aim Higher, Shoot Together(더 높은 목표를 향해 한마음으로 쏘는 화살)’이란 슬로건을 소개했다. 최고를 향해 성장하고 함께 즐기고 참여하는 양궁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미가 담겼다고 한다. 양궁협회는 생활체육 저변확대, 국내 대회 전문화, 국제경쟁력 강화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의선 회장은 양궁협회장으로 양궁의 대중화, 글로벌 인재 육성 등에 노력을 기울인다는 구상이다.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 양궁이 이제는 함께 즐길 수 있는 대중 스포츠로서 자리매김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대한양궁협회는 학교 체육 수업에 양궁을 포함시키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지난해부터 일부 중학교에서는 양궁 수업을 시행하고 있으면, 내년부터는 초등학교에서도 방과 후 수업이나 체육 수업에 양궁을 포함시키는 등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 일반인들이 양궁을 보다 박진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생활체육대회도 활성화할 예정이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