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마스, 인질 8명 추가 석방…“휴전 연장 용의”

하마스에 억류됐다 30일(현지시간) 풀려난 이스라엘 인질. 로이터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30일(현지시간) 가자지구에 억류한 이스라엘 인질 8명을 추가 석방했다. 이스라엘은 자국에 수감됐던 팔레스타인인 30명을 풀어줬다.

하마스는 이날 2명의 여성 인질을 먼저 풀어주고 이후 4명의 성인 여성과 2명의 남녀 청소년 등 6명을 추가로 석방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이날 먼저 풀려난 2명의 인질은 이스라엘-프랑스 이중국적자 미아 솀(21)과 아미트 수사나(40)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스라엘 하체림 군기지에서 가족과 재회했다. 타투이스트로 음악축제장에서 납치된 솀은 하마스가 지난 10월 16일 유포한 영상에서 팔을 다친 채 치료받는 모습이 공개됐다.

나머지 6명은 이스라엘-멕시코 이중 국적자 1명을 포함한 29∼41세 여성 4명과 이스라엘의 아랍 유목민인 베두인족 10대 남매 2명이다.

이스라엘은 휴전을 계속하려면 매일 10명의 인질을 석방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고 있지만, 이날 8명이 풀려난 것은 전날 풀려난 인질을 이중국적자 2명을 포함, 12명으로 계산했기 때문이다.

일시 휴전이 시작된 이래 이날까지 하마스가 석방한 인질은 모두 105명이다. 같은 기간 이스라엘이 풀어준 팔레스타인인 수감자는 240명이다.

하마스가 지난 10월 7일 이스라엘을 공격하면서 가자지구로 납치해간 인질은 240명가량으로 추정된다.

로이터는 이제 인질로 억류된 여성, 어린이가 많지 않아 일시 휴전 연장을 위해서는 군인을 포함한 이스라엘 남성 석방을 위한 새로운 조건 합의가 필요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AFP 통신은 이날 하마스가 7일 차로 접어든 이스라엘과 일시 휴전을 추가로 연장할 용의가 있다고 하마스와 가까운 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중재국들이 일시 휴전을 하루 더 연장하기 위해 강력하고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그다음에는 추가로 며칠 더 연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에서 1일(현지시간) 풀려난 팔레스타인 수감자가 어머니와 포옹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이스라엘 인질 석방과 팔레스타인 구금자 석방 등을 조건으로 지난 24일부터 나흘간의 일시 휴전에 들어갔다. 이후 카타르와 이집트, 미국 등의 중재 속에 휴전이 사흘간 연장돼, 현지시간으로 1일 오전 7시(한국시간 오후 2시)까지 이어지고 있다.

송세영 선임기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