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타니, 3년 연속 MLB 최고 지명타자 선정

미국프로야구(MLB) LA 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의 투구 모습. AP=뉴시스

오타니 쇼헤이(29)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최고 지명타자에게 주는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을 받았다. 3년 연속 수상이다.

MLB닷컴은 1일(한국시간) “오타니가 사상 두 번째로 3회 연속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고 밝혔다. 이 상을 3년 연속 수상한 건 2003~2007년까지 5회 연속 수상한 데이비드 오티스 이후 오타니가 처음이다. MLB는 1973년부터 최고의 지명타자를 선정해 수상해왔으며, 시애틀 매리너스의 전설적인 타자 에드가 마르티네스의 업적을 기리는 의미로 2004년부터 현재의 이름으로 시상하고 있다.

오타니는 올해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투타를 겸업하며 맹활약했다. 타자로 13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4(4위), 44홈런(1위), 95타점(공동 14위), 출루율 0.412(1위), 장타율 0.654(1위‧이상 아메리칸리그 순위)를 기록했다. 투수로는 10승 5패 평균자책점 3.14의 성적을 거뒀다.

그는 투수와 타자로 MLB 역사에 큰 획을 그으며 올겨울 각종 트로피를 수집 중이다. 지난달에는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AL) 최우수선수상(MVP)을 받았고, 최고 타자에게 주는 실버슬러거(지명타자 부문)도 수상했다.

하지만 올 시즌 막판에 팔꿈치 부상을 입은 오타니는 내년 시즌엔 지명타자로만 뛸 수 있게 됐다. 투타에서 활약하는 그의 모습은 2025년 이후에나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그럼에도 오타니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현지 매체들은 2023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가 된 오타니가 사상 처음으로 총액 5억 달러(약 6504억원) 규모의 계약을 맺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