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달리던 트럭 적재함서 떨어진 자재 맞고 60대 여성 숨져


전남 나주의 한 도로를 달리던 트럭 적재함에서 떨어진 자재에 머리를 맞은 60대 여성이 숨졌다.

나주경찰서는 1일 적재함에 실린 자재가 떨어지는 사고를 내 60대 여성을 숨지게 한 혐의(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로 50대 남성 트럭 기사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8분쯤 나주시 세지면 한 도로를 운행하던 중 자신의 트럭 적재함에 실려있던 건축 자재를 떨어뜨려 자전거에 탄 60대 여성 B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사고 당시 A씨의 화물차 적재함에서 도로로 쏟아진 건축 자재에 머리를 크게 다친 B씨는 병원 이송 직후 숨졌다.

경찰은 A씨가 적재함에 화물을 제대로 고정하지 않아 난 사고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나주=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