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 구로구, 드림스타트 사업평가 ‘대통령상’

취약계층 아동 성장 돕는 사업


서울 구로구(구청장 문헌일)가 지난달 30일 보건복지부, 아동권리보장원 주최·주관으로 열린 ‘2023년 드림스타트 사업보고대회’에서 사업평가 우수기관으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드림스타트 사업은 취약계층 아동이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아동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3년마다 사업 운영 전반에 대해 평가하고 우수기관을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구는 2020년부터 3년간의 드림스타트 사업 운영에 대한 평가에서 전국 대도시 자치구 69곳 중 최고 점수인 84점(평균 66.65점)을 획득했다.

구는 조직구성·관리나 통합사례관리 등 4개 분야에서 상위 20% 평균보다 높은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조직구성·관리, 지역사회 협력, 만족도 분야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구로구 관계자는 “이번 드림스타트 사업 평가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해 훌륭한 사회구성원으로 자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