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 빈대 44% 발견된 고시원…시, 철저 점검 나선다

쪽방촌 대상 전수점검도 실시


서울시가 최근 고시원에서 빈대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주거취약시설 중점관리에 나선다. 시는 전담인력을 지정해 4800여곳을 현장조사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 달 29일 기준 빈대 발생 건수(89건)의 44%(39건)가 고시원이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자치구에 고시원 관리 전담인력을 지정하도록 해 고시원 총 4852곳을 직접 방문하여 빈대 발생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고시원 영업(관리)자와 거주자의 동의를 얻어, 고시원별로 방 1~2개씩을 표본 조사한다. 빈대 서식 가능성이 높은 침대, 매트리스, 장판 등에 빈대, 탈피흔적, 배설물 등이 있는지 오염도를 평가하고 현장 점검일지를 작성한 결과, 의심 시 시설 전체를 집중 점검한다.

조사 결과, 빈대가 발견되지 않은 경우 영업(관리)자에게 빈대 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행동수칙을 교육하고, 자율점검표를 배부하여 스스로 빈대 발생 여부를 정기적으로 확인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빈대 발생 시 즉시 서울시 발생신고센터, 보건소, 120다산콜을 통해 신고하도록 안내한다.

시는 이와 함께 쪽방촌 대상 전수점검도 실시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쪽방촌 빈대 발생 건수는 남대문 쪽방촌 1건, 서울역 쪽방촌 2건 총 3건으로 확산세가 양호한 편이나, 쪽방촌의 열악한 주거환경 특성상 빈대 발생 시 확산의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5개 시립 쪽방상담소에서는 빈대 조기발견을 위해 모든 쪽방에 자율점검표를 배포해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며, 공지문 게시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빈대 예방수칙 및 빈대 신고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시는 쪽방촌, 고시원 등 주거취약시설의 빈대 방제 지원을 위하여 지난 10일 5억원을 긴급 교부하고, 추가로 특별교부세 2억원을 추가 교부해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쪽방, 고시원에 빈대 발생이 확인되면 빈대 피해 단계에 따라 보건소 자체 방제 또는 민간 전문업체를 통해 최대 3회, 총 300만원 이내로 방제비를 지원하고, 방제 이후로도 10일 간격으로 2회 추가 점검을 실시해 빈대가 박멸되었는지 특별관리할 예정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빈대는 시민 불편이 커지기 전에 발생 초기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주거취약시설에 대해서는 시설 관리자를 통한 자율방제가 효율적으로 실시될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하고 모든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