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 빈대 절반 가까이는 ‘이곳’에서 나왔다

서울 빈대 43.8% 고시원서 출현
서울시 관내 고시원 4852곳 점검

국내에서 신고된 빈대 자료사진.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에서 확인된 빈대의 절반 가까이는 고시원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빈대 퇴치를 위해 고시원을 포함한 주거 취약 시설을 중점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1일 시에 따르면 지난 29일 기준 관내 빈대 발생 건수는 총 89건이다. 그중 43.8%가 고시원에서 나타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시는 관내 4852곳의 고시원을 모두 방문해 빈대 발생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

시는 또 자치구마다 고시원 관리 전담 인력을 지정하도록 했다. 구별 전담 인력은 고시원 영업‧관리자와 거주자 동의를 얻어 영업장마다 방 1~2개씩을 표본 조사하게 된다.

시는 침대·매트리스 등에서 빈대 출현이 의심되는 영업장 시설 전체를 점검한다. 빈대가 발견되지 않아도 예방 행동 수칙을 교육하고 발생 즉시 시 발생신고센터, 보건소, 120다산콜에 신고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고시원과 함께 주거 취약 시설로 분류되는 쪽방촌도 시의 점검 대상이다. 시는 지난 21일까지 서울역 쪽방촌에서 2건, 남대문 쪽방촌에서 1건의 빈대를 파악했다.

쪽방촌에서 빈대 확산세는 고시원보다 더던 편이지만, 열악한 주거환경을 고려해 시 전수 점검이 이뤄진다.

시는 주거 취약 시설의 빈대 방제 지원을 위해 지난 10일 5억원을 긴급 교부했다. 특별교부세 2억원을 추가할 예정이다.

고시원‧쪽방촌에서 빈대의 출현을 확인한 주민은 보건소 방제, 혹은 민간 전문업체를 통해 최대 3회, 총 300만원 이내로 방제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방제 이후에도 10일 간격으로 2차례 추가 점검을 통해 빈대 박멸 여부를 확인하며 특별관리할 예정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