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기차 충전칸 알박기 신고에…“부모한테 배웠냐” 막말

전기차 충전구역에 장시간 주차한 차주가 신고를 당하자 신고자를 모욕하는 메시지를 자신의 차량에 붙여놨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아파트 전기차 충전 자리에 장시간 충전하지도 않는 채로 차량를 세워둔 민폐 차주를 신고했다 도리어 모욕을 당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일 온라인에서는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에 지난달 29일 ‘안전신문고 신고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이 화제가 됐다. 작성자 A씨는 “안전신문고에 괜히 신고를 한 것 같다”고 자책하면서 최근 겪은 일을 털어놨다.

A씨에 따르면 A씨가 거주하는 아파트의 주차장은 비교적 자리가 넉넉한 편인데, 입주민 B씨는 자신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을 자주 전기차 충전 구역에 ‘알박기’ 형태로 장시간 주차했다. 이에 A씨는 안전신문고 앱 통해 B씨 차량을 몇 차례 신고했다. 완속 충전기에서 14시간 이상 차를 세워두면 과태료 10만원 부과 대상이다.

A씨는 지난 8~11월 네 달간 총 7건을 신고했고 이 가운데 5건이 수용됐다. 그럼에도 B씨의 주차 방식은 달라지지 않았다. 그러던 중 A씨가 꼭 충전이 필요했던 상황에 대기 상태로 충전용 선만 연결된 B씨 차량 때문에 충전기를 이용하지 못했다. A씨는 답답한 마음에 ‘충전 안할 거면 왜 충전기를 꽂아 두나요’라는 메시지를 B씨 차에 남겼는데, 그 이후 B씨의 이상행동이 시작됐다.

전기차 충전구역에 장시간 주차한 차주가 신고를 당하자 신고자를 모욕하는 메시지를 자신의 차량에 붙여놨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B씨는 자신의 차량에 “애XX 재우면서 찍느라 고생이다. 안전신문고 거지XX” “X신인가” “신고 정신 투철해서 부자 되겠네, O동 O층 사는 XX” “신발 질질 끌고 애XX 재우면서 사진 찍는 찌질이 XX 니네 엄마아빠 한테 배웠냐 XX” 등 A씨를 겨냥한 메시지를 잇달아 붙였다.

A씨는 “처음에 욕한 것도 화가 났지만 돌아가신 부모님 소환은 아니지 않냐”면서 “(B씨는) 30대 중반 여성 운전자로 6~7살 정도 딸아이도 키우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보통 신고당하면 조심하게 되는데 (B씨는 그러지 않는다). 세상이 무섭다 보니 무슨 일이 있을지 몰라 두렵다. B씨는 나의 동, 호수, 가족 구성원도 알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접한 대다수 네티즌들은 “본인이 잘못해놓고 적반하장”이라며 함께 분노했다. “저런 사람 때문에 전기차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말이 계속 나온다” “안전신문고 신고 계속하고 경찰에 명예훼손이나 모욕죄로 고소도 하시라” 등 의견이 올랐다.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되도록 B씨의 남편을 불러 정중한 사과를 요청할 예정인데 거절한다면 변호사를 만나 고소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