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대피시키고 불 끄다… 콘크리드 붕괴 20대 소방관 숨져

국민일보DB

제주지역 한 창고 화재 현장에 출동했던 20대 소방관이 진화 과정에서 무너진 구조물에 깔려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9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한 창고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창고 옆 주택에 있던 80대 노부부를 대피시킨 뒤 화재를 진압했다. 당시 창고에는 아무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표선119센터 소속 20대 A 소방관이 거센 불길에 무너져 내린 창고 외벽 콘크리트 처마에 머리를 맞고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당시 A 소방관은 화재가 발생한 창고 입구 쪽에서 불을 끄고 있었는데 안전모를 착용한 상태였지만 콘크리트 더미가 한꺼번에 덮쳐 화를 면치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A 소방관은 5년 차 소방대원으로, 이날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주민을 대피시키고 곧바로 화재 진압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관계자는 “A 소방교는 평소 각종 사고 현장에서 늘 남보다 앞서 활동하는 적극적인 직원이었다”며 “공무원 재해 보상법에 따라 순직 소방공무원 보상과 예우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