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슨에 물병 도발…‘핵주먹’ 맞고 6억 요구한 美남성

타이슨에게 말을 거는 피해자(왼쪽 사진)와 폭행을 당한 뒤 그의 모습. TMZ Sports 캡처, 연합뉴스

비행기에서 만난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 마이크 타이슨(57)에게 먼저 ‘도발’했다가 얻어맞은 미국 남성이 억대의 합의급을 요구했다.

30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하는 여객기에서 타이슨에게 폭행을 당한 멜빈 타운센드가 타이슨 측에 45만 달러(약 5억8000만원)를 내놓으라는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타운센드는 타이슨에게 맞은 뒤 목과 머리 부위에서 심각한 통증이 발생했고, 우울증과 함께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폭행 사건 이후 사회적 평판 저하로 직장을 잃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타운센드는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앞좌석 승객이 타이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끊임없이 말을 걸었다. 당초 타이슨은 간단한 대화에 응하며 우호적으로 대했으나 타운센드가 물병까지 던지며 신경을 건드리는 행동을 계속하자 자리에서 일어나 주먹을 날렸다. 이후 타이슨은 스스로 여객기에서 내렸고, 타운센드는 응급 처치를 받았다.

타운센드 측은 당시 그가 타이슨을 직접 봐 흥분했을 뿐이라면서 “합의금을 받지 못할 경우 정식 소송을 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타이슨 측은 “합의금을 줄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핵 주먹’이라는 별명을 가진 타이슨은 1980년대 말 복싱계 최고의 스타였다. 1992년 성폭행 사건에서 유죄를 선고받고 3년 가까이 복역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